딱 하루

오늘이 내게 남은 단 하루인 것 처럼

클래식기타 2

좁은 집에 클래식 기타 수납 (문에 기타 걸이 만들기)

지난 주, 기타 한대를 더 장만했다. 왼쪽에 걸린 기타는 2004년 예율회를 하면서 처음 장만 했던 기타. 선배들이 40호를 단체주문해서 구매해 준 고은 기타라는 기타. 고은 기타가 뭔지 최근에 인터넷으로 열심히 찾아보았으나,, 도저히 나오질 않음. 현장 650. 40호. 줄은 너무 오래전에 갈아서 뭘 끼워 놓았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음. 오른쪽은 수제 김영진 기타 35호.오랜만에 낙원상가에 가서 어슬렁 거리다가, 세종수제기타에 들어갔다.현장 640으로 기타를 찾는다 했더니, 요새는 거의 다 640으로 나온다고.. 아.. 내가 기타를 산 것이 12년 전이니,, 이제는 한국 사람 손에 맞게 좀 작은 기타가 나오는가 보다. 사장님께서 추천 해 주신 기타 2개 모두 김영진 기타였다.35호 그립감과 소리에 꽂혀..

예율회 OB연주회를 준비하며,,

거의 4년만에 기타를 손에 잡았다.파라과이에 있는 동안 마음을 달래려 아주 저렴한 가격의 클래식 기타를 사서 집에서 가끔 치곤 했었지만,, 한국에 돌아와서 기타를 친 것은 참 오랜만이다. 연주회는 이제 몇 일 남지 않았지만, 부족한 연주라도 너무나 행복한 건 왜일까.참으로 오랜만에 친구와 마주앉아 기타를 치고,과거를 그리워하고, 또 현재를 위로하며, 웃을 수 있는 지금이 너무나 행복하다. 일을 하느라 연습이 부족할 것을 대비하여 부담스럽지 않은 곡으로 골라보자 다짐했었는데, 역시나 음악이란 참 만만치 않다. ^^ 나중에 연주회 때 좀 더 멋진 퀄리티의 음악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기념삼아 연습 때 녹음 한 것을 간직하려 한다.국정이에게 동의를 구하지 않아서 나중에 걸리면 완전 혼나려나?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