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하루

오늘이 내게 남은 단 하루인 것 처럼

영작문 5

영작문

출처: 인터넷 어딘가... ^^지난 2010년 1학기. 영어 수업을 들으며 영작문을 많이 하게 되었다. 처음엔 과제로 주어진 형식에 맞추어 작문을 하는 것이 너무 짐이 되고 어렵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재미가 생기고, 작문 뿐만 아니라 말도 자유자재로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파라과이에 있는 동안 처음에 6개월.. 정말 죽을 것 같이 힘들었던 시간. 사실 겉으론 그리 티가 나 보이지 않았겠지만 내 마음 속으로는 지옥을 걷는것과 다름 없었다. 그것은 바로 말 때문이었다. 누군구가 내게 와서 제발 말을 걸지 않아줬으면.. 하는 마음. 제발 날 모른척 해줬으면 하는 바램. 그것은. 누가 따뜻하게 건네온 그 말 한마디가.. 나에겐 부담이었기 때문이다. 도대체 뭐라고 대답을..

스터디/영어 2010.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