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하루

오늘이 내게 남은 단 하루인 것 처럼

맛집 6

[종로3가] 88감자탕&뼈해장국

한창 집회에 참석하면서,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자연스레 자주 찾았던 종로3가. 맛이 순하고, 국물이 다른 해장국 집에 비해 살짝 맑고 깨끗한 느낌이다.보통 맛집이라 소문이 난 감자탕이나 뼈해장국집은 조미료 맛이 강하거나, 아주 짠 경우가 많았다.그런데, 이집은 그냥 지나다가 우연히 들어간 집이라며 잊고 지나가기에 아까운 집이다. 날씨가 점점 따뜻해 지는 지금, 다시 생각이 나는 집이다. 우리가 시킨 것은 감자탕. 소자였는지 중자였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2인분을 위한 감자탕. 저녁 시간보다 조금 이른 시간이었는데, 이미 거의 대부분의 테이블이 가득 차 있었다.테이블이.. 지금 기억에 7~8개 정도 밖에 없는 작은 식당인데, 미리 전화를 해서 예약을 할 수도 있는 것 같았다. 우리가 먹고 있는데, ..

여행/한국 2017.04.06

[양재동] 최고집 손짬뽕 - 수타 짜장면, 짬뽕

​집 근처에 쫄깃 쫄깃한 면발의 짜장, 짬뽕을 파는 곳이 있어서 종종 찾는다.이번이 5번째 방문. 강남, 역삼은 짜장면도 7천원씩 하는데 이 곳은 짜장면 5,500원. 짬뽕 7,000원.​​큼직하게 썰린 양파가 많~이 들어있고, 간혹 깍둑 썰기 한 감자도 씹힌다.양파의 단맛이 기분 좋게 느껴지고, 면은 역시 수타 면이라 불규칙하게 울퉁불퉁 하고 식감이 매우 쫄깃 하다.​ 짬뽕. 나는 매운 것을 잘 못 먹어서 나에게는 꽤 매운 편이다.한.. 5 젓가락 먹을 때까지는 괜찮다가 그 다음부터는 쓰읍. 쓰읍. 하면서 먹는 정도.너무 매워서 기분이 나빠질 것 같은 그런 매움이 아니라, 기분 좋은 매콤함.예전에, 굴 짬뽕은 안 매운 줄 알고 시켰었는데 하얗게 맵다. ^^;;약간 불 맛도 나고 ​양파와 양배추가 많이 ..

여행/한국 2017.04.02 (2)

[종로3가역] 육쌈냉면 - 비빔밥, 물냉면

​줄기차게 종로를 다니는 동안 불타는 열을 가라 앉히기 위해 2번이나 찾았던 육쌈 냉면.예전에, 낙원상가에 악기나 스틱 사러 갈 때, 한번씩 근처 1500원 국밥 집에서 국밥 사먹고 했었는데.요새는 근처가 나름 싹 깨끗하게 정리가 되었고, 1500원짜리 국밥은 눈씻고 찾아봐도 없는 것 같다. 무엇을 시키든, 달콤 고소한 숯불고기를 함께 주는 육쌈 냉면.비빔밥과 물냉면을 시켜서 나누어 먹는 재미를 맛 보았다. 비빔밥 + 숯불고기 6,000원물냉면 + 숯불고기 6,000원 손을 쫙 폈을 때, 내 엄지와 새끼 손가락까지의 길이가 20cm 인데.한 손을 쫙 펴서 비교해 보면 ​그릇이 이렇게 크다. ​ 강남에서 고기하고 냉면 이렇게 먹으려면 9천원, 만원 줘야 하는데. 강북이 가격이 참 좋구나. 생각했는데.맛도 ..

여행/한국 2017.03.28

[경복궁역] 체부동 잔치집 - 잔치국수

​요새는 경복궁역에 들를 일이 많다. 우연히, 경복궁역 2번 출구 근처에 위치한 체부동 잔치집에 들렀다. 이 근처를 여러번 오가면서도 음식문화 거리라는 곳이 있는지 몰랐다.목적지만을 바라보고 뚜벅뚜벅 걷는 나의 성향 때문인지, 이런 맛거리가 있는지 전혀 몰랐다니.​​우연히, 들어간 집인데, 이 집이 매우 유명한 집인가 보다.벽에 붙은 사인이 이 집의 유명세를 증명하는 듯 하다.​ ​잔치국수와 칼국수, 메밀전을 시켰다.잔치국수 : 3,000원칼국수 : 4,000원메밀전 : 5,000원반찬은 양파 초절임과 김치. 양파 초절임이라고 하기 좀 그런가?초간장에 깍뚝 썬 양파가 송송 들어가 있다. 메밀전은, 짜지 않고 부추와 김치 맛이 간간히 느껴지는 순한 맛.잔치국수는 청량고추와 후추의 칼칼한 매운 맛.칼국수는 ..

여행/한국 2017.02.27

[양재동] 워너비 박스 (Wannabe Box) - 집밥보다 집밥같은 도시락

​집 근처에 워너비 박스라는 도시락 집이 생겼다.메뉴는 도시락이 아니라 박스라는 이름으로 불렀다.​​주문을 하는 방법은1. 메인 메뉴를 고른다.2. 반찬 4가지를 고른다.3. 밥 종류를 고른다. (흰 쌀밥 or 현미 밥)​​바깥 쪽을 바라보는 바에 자리를 잡았다.​가게를 오픈 한지 얼마 되지 않아, 입구와 테이블에 화환과 축하 화분들이 세워져 있었다.가벼운 웃음을 자아내는 문구를 발견.대박나서 벤츠타세요.후후. ​음식을 받고 물을 떠서 마시는 것은 셀프다.나는 이런 셀프로 운영하는 식당에 올 때마다 이런 생각을 하곤 한다. (돈도 내가 내고, 일도 내가 하는구나)다 먹은 식기류를 반납하는 것도 셀프.​​ 2가지 메인 메뉴를 시켰다.아래는 데리마요 치킨 + 김치 볶음 + 총자반 + 낚지젓갈 + 메추리알​ ..

여행/한국 2016.12.28

[도쿄] 신주쿠, 風雲児 (Fu-unji) - 츠케멘

2016. 09. 17 2014년 2월. 첫 일본 여행으로 간 나고야에서 처음 츠케멘을 먹었던 기억. 그 이후로 츠케멘을 좋아하게 되었다. 아, 츠케멘이 이런 맛이구나. 신주쿠에서 맛있는 츠케멘(つけ麺) 집을 찾고 싶었는데, 마침 동행 했던 분 중에 찾아 두었다던 맛집 Fu-unji. 저녁시간이 조금 지난 7시 반쯤 식당 앞에 도착했다. 어? 5팀 정도 밖에 없네. 금방 먹겠는데? 라고 생각했다. 식당 앞에 약간 아래로 내려가는 계단이 몇 칸 있고, 바로 찻길이다. 위험하니, 찻길을 띄우고 건너편에 줄을 서달라는 안내문이 그려져 있다. 사람들이 많아져 조금 질서가 무너질 때 쯤, 주인이 나와서 줄을 잘 서 달라. 협조 부탁한다 소리쳤다. 영업시간 점심 11:00 ~ 15:00 저녁 17:00 ~ 21:0..

여행/일본 2016.11.1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