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하루

오늘이 내게 남은 단 하루인 것 처럼

나카노역 2

[도쿄] 나카노 브로드웨이 (진골 덕후 천국, 덕후가 아니면 굳이 가지 말라)

나카노 역에서 나카노 브로드웨이 쪽으로 걸어 들어가는 길에는 상점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다. 일본 같기도 하고 중국 같기도 한 느낌. 그 상점 입구 쪽으로 걸어 들어가다 돌아보니, 나카노 역 벽면에 그림이 그려져 있는 것이 눈에 띈다. 역 앞에 누군가 서서 색소폰이라도 연주하고 있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었지만,생각보다 조용했다. 상점가에는 할로윈을 앞두고 여러가지 제품들을 할인하고 있었다. 이 상점들은 덕후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종종 찾곤 한다고 들었다.물론.. 진실은 모르겠으나.. 상점가 양 옆으로 조금은 생소한, 어쩌면 더 일본 거리 같은 느낌의 골목길이 있다.이 거리에는 음식점들이 있었다. 짜잔, 드디어 나카노 브로드웨이 입구.꽤나 이 사진은 많이 돌아다니는 듯. 입구 좌측에 있다던 자판기도 발견..

여행/일본 2016.11.22

[도쿄] 신주쿠 - 나카노역 이동

2016. 09. 18나카노는 덕후들의 천국이라고 한다.어떤 동네인지 궁금해서 방문 해보기로 했다. 신주쿠 - 나카노 전철 이용 요금 : 160엔중앙선 쾌속을 타면 1정류장이다. 약 3분이면 도착. 사진이... 흔들려 버렸다. 화살표시 한 저 역이다. 금새 도착해 버림. 어디로 나가야 할지 고민할 것도 없이, 나카노 브로드웨이라고 적혀 있는 출구로 직행. 지하철 출구에서 부터.. 아.. 이길로 가면 되나보다.. 라며, 그저 사람들 뒤를 따라 가면 나온다.위 사진은 나카노 브로드웨이로 가는 상가거리.

여행/일본 2016.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