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Total778,548
Today24
Yesterday52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지난 주, 기타 한대를 더 장만했다.


왼쪽에 걸린 기타는 2004년 예율회를 하면서 처음 장만 했던 기타. 

선배들이 40호를 단체주문해서 구매해 준 고은 기타라는 기타. 고은 기타가 뭔지 최근에 인터넷으로 열심히 찾아보았으나,, 

도저히 나오질 않음. 현장 650. 40호. 줄은 너무 오래전에 갈아서 뭘 끼워 놓았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음.


오른쪽은 수제 김영진 기타 35호.

오랜만에 낙원상가에 가서 어슬렁 거리다가, 세종수제기타에 들어갔다.

현장 640으로 기타를 찾는다 했더니, 요새는 거의 다 640으로 나온다고.. 

아.. 내가 기타를 산 것이 12년 전이니,, 이제는 한국 사람 손에 맞게 좀 작은 기타가 나오는가 보다.


사장님께서 추천 해 주신 기타 2개 모두 김영진 기타였다.

35호 그립감과 소리에 꽂혀서 바로 구매. 다다리오 벌크 기타줄이 끼워져 있다고 했다.


내 기타 소리도 좋지만, 이 소리는 또 묘하게 끌리는 맛이 있다.

기존에 치던 기타는 칠이 되어 있지 않아 소리가 조금 퍼지는 감이 있지만, 나름 부드럽고 몽몽한 소리가 좋아서 사랑했다.

그런데, 이번에 장만한 기타는, 낭랑한 소리가 나면서도 귀를 찌르지 않아 좋다.


좁은 집에 기타가 2대나 생기니, 어디다 놔야 할지 몰라 고민이라고 했더니,

사장님께서 알려주신 TIP.


벽이나 문에 줄로 매달아 두면 편하다는 점.

그래서 인터넷에 문걸이(도어훅?) 와 면끈을 주문했다.



줄을 적당한 길이로 자른 후, 매듭을 묶었다.

매듭은 바른 매듭을 맸다.


(참고 : http://m.blog.daum.net/essekr/67)



 

 

 

 



줄감개에 돌돌 감고 문걸이에 걸면 끝!

이런 좋은 방법이 있었다.

꺼내서 기타 치고 다시 걸어 놓을때도 편하고.. 

이 좋은 방법을 알려주신, 세종수제기타 사장님께 감사하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