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하루

오늘이 내게 남은 단 하루인 것 처럼

신변잡기/딱 하루

회전문

eJungHyun 2015. 2. 10. 01:37
반응형

온 힘을 다해 회전문을 밀었다.
마찰력 때문일까, 내 마음이 그래서 일까,
한 없이 무거웠다.
어느 순간 문득 가벼워져 돌아보면
누군가 같은 마음으로
내가 서 있던 그 자리에 서서
같은 자리를 밀고 있다.
의지가 된다.
참. 고맙다.

그가 먼저 손을 내밀어
선뜻 회전문을 밀어주었다.
무심한 배려가
참. 고맙다.

나도 그가 있던 그 자리에 서서
같은 자리를 밀어 주었다.
내가 받았던 것 처럼.

반응형

'신변잡기 > 딱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산책. 꽃길을 부탁해.  (0) 2017.04.13
새싹  (0) 2015.08.26
회전문  (0) 2015.02.10
실수  (0) 2013.03.26
건강검진의 결론은 언제나 스트레스  (0) 2012.11.17
상처  (0) 2012.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