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10-31 00:43
Total790,032
Today0
Yesterday4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미팅이 끝나고 오후가 되니 피곤함이 막 밀려 온다.

12-1시면 끝날 줄 알았던 미팅이었지만, 그렇지 않네. 

꽉 찬 스케줄에 여러가지로 시간이 지연되고 스트레스가 팍팍. 


앞으로 남은 시간을 뭘 하고 보낼까~ 하고 고민고민 하다가.

예원의 밤거리가 참 좋다고 해서, 다시 찾았다.


낮에 본 예원도 참 예뻤지만.. 밤거리는 더욱 좋았다. 

빨갛게 켜 놓은 등이 쭈욱~ 걸려있는 예원의 거리.. 





참 예쁘다. 예원이 밤에도 개방이 되면 참 좋을텐데.. 아무래도 보존 차원에서 개방하지 않는 것이겠지. 

조명을 예쁘게 밝힌 예원의 밤 풍경이 참 보고 싶다.


그리고는 와이탄으로 향했다. 와이탄까지는 사실 걸어도 갈 수 있는 거리라고 하지만, 피곤해서?? ^^;; 걷지 않고 지하철로 이동했다.






카메라 배터리가 다된 통에 핸드폰으로 찍었는데, 그것도 나름 괜찮은 것 같다. 오히려 카메라 보다 잘 나온 듯!! ㅎㅎ

와이탄 야경은.. 사람이 너무너무너무 많아서 발에 채이기 때문에 처음에 갔을 때는 정말 별로였는데,

다시 찾았을 때는 느낌이 달랐다.


사실 몇일 전 처음 봤을 때는.. 홍콩의 야경과 너무 비교가 되어서 감동도 없고,, 뭔가 모방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두번째는 좀 달랐다. 그리고 걸으면서 보는 야경의 느낌이 또 다르다.

한참을 걸어간 후에, 걸어왔던 쪽을 바라볼 때가 남다르달까.


사람만 좀 덜하면 정말 정말 좋을텐데.. 

왠지 아주아주 늦은 새벽이 되어도 사람이 무진장 많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 그럼 더 늦기 전에 호텔로 돌아가는게 좋겠지.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상하이
도움말 Daum 지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