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Total726,392
Today29
Yesterday356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2007.07.22 21:29

견진 파티 by eJungHyun



카톨릭에서는 견진성사라고 해서 성인식을 갖는다.
견진은 "굳건하게 하다" 라는 의미가 있는데, 어린시절 세례를 받고 나서 종교적으로 좀 더 굳건히 하고
성인으로서 마음을 다지기 위한 의식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파라과이는 몇년 전까지 카톨릭이 국교였기 때문에, 여전히.. 95%이상의 사람들이 카톨릭 신자들이다.
마을 행사, 국경일, 등 큰 일들이 대부분 종교 행사이다.

그래서 인지 내가 민박집에 도착한 22일 오늘도,
견진성사를 마치고 온 아이의 파티를 준비하느라 한창이었다.


견진 파티

주인공 Juan과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Juan과 함께

Juan(후안)은 우리 민박집 빵 공장에서 일을 하는 아이이다.
나이는 15살이고. 근처 중학교를 다니고 있다.
키도 훤칠하고 잘 생겨서 주변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한다.
사진을 찍자고 했더니, 완전 .. 너무 급격하게 달라 붙어서 조금 당황했다. ^^;;
문화려니.... 하고 넘어가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Asado(아사도) 와 Chorizo(소세지)

으.. 맛있겠다. ㅋㅋ
저걸 슥슥 잘라서, 고소한 육즙이 쫙~ 입에 맴도는 맛이란...
훗. 그립다.

파티에 참여한 여러 사람들이, 내가 바로 견진 성사의 선물이라고 말해 주었다.
아직 말을 잘 알아 듣지는 못했지만, eres 와 regalo 단어는 알겠더라. ^^;;
regalo는 선물이라는 뜻이다.
아무래도 견진성사 받는 날 내가 이 집에 민박을 들어 왔기 때문에 그렇게 말해 준 것 같다.
사람들이 날 따뜻하게 대해주고, 자상하게 잘 챙겨줘서 너무나 고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ma(엄마) 와 Papa(아빠) // 어머니 눈 감으셨네...

민박집에서는 집주인 어머니와 아버지를. 정말로 엄마, 아빠라고 불렀다.
아무래도 딸처럼 키우겠다는 생각에서였지 않을까 싶다.
밤에 조금만 늦어도 엄청 혼나고 했던 것을 생각해보면...
정말 날 딸처럼 생각해 주신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감사한 마음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Kathia (Katy) 줄여서 까띠 라고 불렀다.

나의 스페인어 선생님.
집에서 항상 무엇이든 도와주고 알려 주고,
항상 날 걱정하는 예쁜 아이.

내가 이 민박집에 온 것이 처음이 아니었기에..
그 전부터 많은 사람들을 다루어 봐서 그런 것일까?
혹은.. 집안일을 워낙 잘 돕고 독립심이 강한 아이었기 때문일까?
아주 어른스럽고, 착한 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후안의 견진 파티

후안은 나의 Papa의 자식은 아니지만,
견진 대자 이다. ^^
견진 성사를 받을 때는, 대부 혹은 대모를 두어야 한다.
그래서 인지, 견진 성사를 받고 난 다음에, 자식에게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고 싶다면서
친구들과 가족들을 초대했다.
본격적인 후안의 견진 파티가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옆 한켠에 어른들과 견진에 직접 속하지 않은 사람들..

견진 주인공인 Juan의 친구들을 제외한 사람들.
우리 민박집 식구들. Juan의 부모님.
그 외의 사람들이 모두 모여서 맥주다 음식이다, 나누어 먹으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기를 들고 찍고 있으니 사람들이
하던 일을 모두 멈추고 처다 본다. ^^

'파라과이 > 현지훈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레구아 탐방  (0) 2007.07.24
CHP 첫날  (0) 2007.07.23
견진 파티  (0) 2007.07.22
민박집  (0) 2007.07.22
사무소 주간전경  (0) 2007.07.20
주파라과이 한국대사관  (0) 2007.07.2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