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Total734,682
Today88
Yesterday208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2017.10.29 15:51

꾸벅꾸벅 여름이 by eJungHyun




2017. 08. 21

바쁘게 지내다 보니, 오래된 사진을 이제서야 올리게 된다.
쇼파에 엎드려 꾸벅꾸벅 졸고 있던 우리 여름이



여름이는 보통 엄마와 함께 지내는데,
엄마가 여행을 가시거나 일이 있어서 오래 집을 비워야 할 때면 우리 집에 오곤 한다.

우리 가족이 된지 2달 정도 되었던 8월.
수술 자국도 금새 다 아물고 펄쩍 펄쩍 뛰기도 하고
어떨 땐 무뚝뚝하게, 어떨 땐 애교 만점.

입양을 할 때 초반에 2주를 쭉 내가 함께 했더니
이 녀석이 나에게 의지를 많이 하네..
여름아, 미안.
사실 너는 엄마랑 함께 할 시간이 훨씬 많을꺼야.
엄마 말 잘듣고~
이렇게 우리 집에 종종 와서 지내자! ^^

'신변잡기 > 여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벅꾸벅 여름이  (0) 2017.10.29
여름이 방석은 내 무릎  (0) 2017.09.05
여름이 3차 진료 후  (0) 2017.09.05
여름이 중성화 수술  (0) 2017.08.06
유기견 여름이와의 만남  (0) 2017.06.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