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Total711,185
Today36
Yesterday197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2017.09.05 16:08

여름이 3차 진료 후 by eJungHyun



우리 여름이 3차 진료 후 이야기.


2017. 06. 25


중성화 수술, 유선 종양 수술, 앞발 종기 제거 수술을 하고나서 06.18에 1차 진료, 06.20일에 2차 진료를 받았다.

병원에 가기만 하면 사시나무 떨듯이 바들바들 떨면서 불안함에 어쩔 줄 모르는 여름이에게 미안하지만..

수술 부위 드레싱도 해줘야 하고, 특별한 이상은 없는지 진찰도 받아야 해서 왕복 1시간 거리의 병원을 방문해야 했다.


집 근처의 동물병원에 가서 수술 후 처치를 할 수도 있었는데,

입양한 병원 이기도 하고 수술 담당 선생님이 직접 아이를 관찰하고 진료해 주시는 것이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수술 병원이 아닌 경우 후속 처치하는데 병원마다 회당 2-3만원 정도의 처치 비용을 받는다고 하니

아이의 수술 과정과 입양 내역을 잘 모르는 병원에서 처치를 받는 것보다 

왕복 택시비 3만원과 시간을 쓰는 것이 훨씬 마음이 편했다.


매일 집에서 하루 두번 포비돈과 과산화수소로 수술 부위 드레싱을 해 주었기에 

수술 부위가 많이 아물어있었지만 아직 실밥을 다 뽑을만큼 아물지는 않아서

1/3 정도 실밥을 제거하고 드레싱을 한 후 집으로 돌아왔다.

일주일 후 쯤 실밥을 모두 제거할 수 있을 것이라 했다.


병원 다녀 온 후 우울해진 여름이.

아파서 산책도 못나가서 저녁에 녀석을 안고 바깥 바람을 쐬게 산책을 다녀왔다.


어서 빨리 나았으면.. 하고 노심초사 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2달이 지났구나. 

우리 여름이가 건강해져서 정말 다행이다.



귀여운 여름이를 응원 하신다면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 주세요.

읽으신 분들의 작은 표현이 큰 힘이 됩니다.


'신변잡기 > 여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벅꾸벅 여름이  (0) 2017.10.29
여름이 방석은 내 무릎  (0) 2017.09.05
여름이 3차 진료 후  (0) 2017.09.05
여름이 중성화 수술  (0) 2017.08.06
유기견 여름이와의 만남  (0) 2017.06.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