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Total706,256
Today76
Yesterday130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줄기차게 종로를 다니는 동안 불타는 열을 가라 앉히기 위해 2번이나 찾았던 육쌈 냉면.

예전에, 낙원상가에 악기나 스틱 사러 갈 때, 한번씩 근처 1500원 국밥 집에서 국밥 사먹고 했었는데.

요새는 근처가 나름 싹 깨끗하게 정리가 되었고, 1500원짜리 국밥은 눈씻고 찾아봐도 없는 것 같다.


무엇을 시키든, 달콤 고소한 숯불고기를 함께 주는 육쌈 냉면.

비빔밥과 물냉면을 시켜서 나누어 먹는 재미를 맛 보았다.


비빔밥 + 숯불고기 6,000원

물냉면 + 숯불고기 6,000원



손을 쫙 폈을 때, 내 엄지와 새끼 손가락까지의 길이가 20cm 인데.

한 손을 쫙 펴서 비교해 보면 ​그릇이 이렇게 크다.


 

 

 

 


강남에서 고기하고 냉면 이렇게 먹으려면 9천원, 만원 줘야 하는데. 

강북이 가격이 참 좋구나. 생각했는데.

맛도 나쁘지 않다.


전반적으로 음식이 조금 달달하지만, 불쾌할 정도로 달지는 않았고

냉면 식감이 부드러웠다. (나는 너무 질긴 냉면 식감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비빕밥은 완전 평범한 비빔밥.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식사로 추천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