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Total693,906
Today58
Yesterday212
4.16세월호참사가족대책협의회
4.16연대
딱 하루

 by eJungHyun

글 보관함

2015.02.10 01:37

회전문 by eJungHyun



온 힘을 다해 회전문을 밀었다.
마찰력 때문일까, 내 마음이 그래서 일까,
한 없이 무거웠다.
어느 순간 문득 가벼워져 돌아보면
누군가 같은 마음으로
내가 서 있던 그 자리에 서서
같은 자리를 밀고 있다.
의지가 된다.
참. 고맙다.

그가 먼저 손을 내밀어
선뜻 회전문을 밀어주었다.
무심한 배려가
참. 고맙다.

나도 그가 있던 그 자리에 서서
같은 자리를 밀어 주었다.
내가 받았던 것 처럼.

'신변잡기 > 딱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산책. 꽃길을 부탁해.  (0) 2017.04.13
새싹  (0) 2015.08.26
회전문  (0) 2015.02.10
실수  (0) 2013.03.26
건강검진의 결론은 언제나 스트레스  (0) 2012.11.17
상처  (0) 2012.11.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사랑합니다. 편안히 잠드소서

티스토리 툴바